• Facebook - White Circle
  • Twitter - White Circle
  • LinkedIn - White Circle

Subscribe to our mailing list for news and updates

© 2017 AAMatters. All rights reserved.

All content included on this website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logos, images, photos, designs, graphics and text) is the property of AAMatters. No portion of the information on this website may be reproduced in any form, or by any means, without prior written permission from the owner.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 collective city - 2019

QR section

Additional information and QR support

공공 레크리에이션을 위한 공간

공공 레크리에이션은Ng’ambo를 교차하고 있는 여러 커뮤니티들으리 생활에서 막대한 역할을 했고 또 현재도 하고 있습니다. 이 공공의 레크리이션 공간은 그 역사뿌리가19세기까지 추적되며, 스포츠 경기장에 대한 첫 언급은 지도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축구는 당시 영국인들에 의해서 이 섬에 소개된 이후 남성들에게 가장 중요한 사회적 경험이 되어 왔습니다. 급속한 개발 및 토지점유욕구의 압박 하에서 개방된 공간들이 일반적으로 사라져 가고 있는 반면에, 2개의 주요 스포츠 경기장 - Mnazi Mmoja (19세기 말부터 계속적으로 사용되어 온 경기장)과 Mbuyuni/Mchangani 은 아직까지 파괴되지 않은 채 보존되어 있습니다. 1940년대 말기부터Ng’ambo에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터가 수개 만들어 졌었는데, 주요 스포츠 경기장들과 달리, 이들은 시간의 시험을 이겨내지 못했습니다. Ng’ambo내 공공 레크리에이션 공간의 현재와 과거에 대해서 좀 더 알고 싶으시면 XX 선을 따라 가십시오.

Ng’ambo Treasure Box LEGEND: Spaces for public recreation 

Public recreation has played and continues to play an immense role in the lives of the various communities intersecting in Ng’ambo. Its roots go back to the 19th century, when the first mentions of sports grounds can be found on maps. Football, especially, has been a central social experience for men since its introduction to the island by the British at that time. While open spaces are generally disappearing under the pressure of rapid development and land grabbing,

the two major sports grounds – Mnazi Mmoja (which has been continuously in use since the late 19th century) and Mbuyuni/Mchangani – have so far remained untouched.  From the late 1940s, Ng’ambo was also provided with a number of playgrounds for children, which in contrast to the major sports grounds have not stood the test of time. Follow the XX line to find out more about public recreation in Ng’ambo today and in the p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