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White Circle
  • Twitter - White Circle
  • LinkedIn - White Circle

Subscribe to our mailing list for news and updates

© 2017 AAMatters. All rights reserved.

All content included on this website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logos, images, photos, designs, graphics and text) is the property of AAMatters. No portion of the information on this website may be reproduced in any form, or by any means, without prior written permission from the owner.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 collective city - 2019

QR section

Additional information and QR support

지명들

Ng’ambo 동네안 지명들은 그 지역 역사에 대한 많은 상세정보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이름들은 수백년에 걸쳐서 이 지역주민들에 의해서 계속적으로 사용되어 온 역사적 이름들입니다. 이 지명들은Ng’ambo 주민들의 사고와 생활 및 관습들에 대한 단서들을 제공하고, 주민들의 집단기억의 중요한 요소들 입니다. 그 지역에서 생긴 지명의 근원들은 매우 다양하지만, 수많은 스와힐리 타도시들이 식민지 통치에 영향을 입었던 것과 달리, 그들은 자신들의 원주민 뿌리를 유지해 왔습니다. Ng’ambo의 대부분 지명들은 주변의 일상 및 관습세계로부터 나온 명칭으로서, 주민들에 의해서 명명되었습니다: 나무이름, 활동들, 토지소유자, 유명인사들, 혹은 자연 현상들. 이 지명들에 대한 뒷이야기들이 많이 알려져 있기도 하지만, 그 지명의 근원에 대해서 알려져 있지 않거나, 혹은 그 추측이 다양하거나 , 때로는 서로 상반되는 이야기로 알려져 있는 경우들도 있습니다. Ng’ambo 의 여러 지명들에 얽혀 있는 역사에 대해서 좀 더 알고 싶으시면 XX 선을 따라 가십시오. 

Ng’ambo Treasure Box LEGEND: PLACE-NAMES

Place names in Ng’ambo’s neighbourhoods reveal many details of area’s history. The majority of names are historical names which have been in constant use by the community for over a hundred years. They provide clues to the thoughts, lives and customs of Ng’ambo’s residents and are important elements of people’s collective memory. The origins of names occurring in the area are various, but unlike many other Swahili cities subjected to colonial rule, they have maintained their indigenous roots. Most of the place names in Ng’ambo are given by people based on the everyday, customary world around them: trees, activities, land-ownership, well-known personalities, or natural features. Many of the stories behind the names are still known by the people, but there are also names whose roots are unknown, or which elicit varied, sometimes conflicting stories. Follow the XX line to find out more about the history behind some names in Ng’ambo.